Marine de Bruyn (FR)

Follow:

Marine de Bruyn (FR)

Marine de Bruyn has been project Manager at the French music export office Le Bureau Export in Paris since 2018. She worked for 9 years at Warp Records, first as a label manager in France, then as a Paris-based international coordinator. She has been managing the French music producer Arandel since 2010, and is a board member of the French arm of the international network of women working in music: shesaid.so.


Marine de Bruyn은 2018년부터 파리의 뷰로 엑스포츠에서 프로젝트 매니저로 일하고 있다. 프랑스 최대 음반사인 Warp 레코드에서 9년간 국제 코디네이터로 경력을 쌓았으며 2010부터는 프랑스 음악 프로듀서 Arandel의 매니저로 일하엿다. 또한 글로벌 여성 음악인 네트워크인 shesaid.so의 프랑스 지부 이사이다.

Le Bureau Export

Created in 1993, Le Bureau Export is a non-profit professional organisation with the aim of developing music made in France all around the world.

For over 25 years, Le Bureau Export has worked hand-in-hand with French music industry professionals to develop the international careers of their artists, supporting hundreds of Made in France artists every year.


뷰로 엑스포츠는 프랑스에서 제작되는 음악을 전세계로 진출시키기 위해 1993년에 설립된 비영리 전문 단체이다. 25년 이상 프랑스 음악 산업 전문가들과 가깝게 일하며 소속 아티스트의 해외 커리어 개발하고 수백명의 ‘Made in France’ 아티스트를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