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son Mayall (UK, JP)

Follow:

Jason Mayall (UK, JP)

Jason Mayall is director of the London office for Japanese concert promoter Smash Corporation. The company’s UK office produce and co-ordinate the arts around Fuji Rock and create the Palace of Wonder, an area that presents circus and mayhem until the early dawn. Jason is also known as ‘The Cumbia Kid’, championing Colombian “Cumbia” and “Porro” DJing original vinyl records a selection of ska, reggae, blues, soul and funk.


Jason Mayall은 일본을 기반으로 하는 공연기획사 Smash Cororation의 런던 디렉터이다. 런던 지사는 Fuji Rock 페스티벌 관련 제작 및 아티스트 코디네이션을 담당하고 있다. 또한 Jason Mayall은 콜롬비아 음악장르인 쿰비아와 포로의 최대 콜렉터로 ‘쿰비아 키드’로 통하며 더불어 스카, 레게, 블루스, 소울, 훵크 바이닐 셀렉션을 가지고 디제이로 활동하기도 한다. 

Smash Corporation - Fuji Rock Festival

Established in 1984, Smash promote scores of concert tours year-round in Japan and two music festivals, Fuji Rock Festival which is Asia’s largest outdoor festival with a weekend attendance of 140,000 people and the 12,000 capacity Asagiri Jam camping festival which takes place on the slopes of iconic Mount Fuji in Autumn. Smash promote some of the biggest names in the contemporary music world but also aim to introduce a colourful mix of artists from around the globe to Japanese audiences.


1984년에 설립된 Smash는 일본을 기반으로 두 개의 대형 페스티벌을 비롯한 다양한 콘서트를 기획한다. Fuji Rock 페스티벌은 아시아에서 가장 큰 야외 페스티벌로 회당 14만명의 관객들이 찾는다. 1만 2천명 규모의 Asagiri Jam 캠핑 페스티벌은 매년 가을 후지산의 슬로프에서 개최된다.  Smash는 일본 관객들에게 다양한 공연을 제공하며 일본의 동시대 음악 공연계에서 가장 큰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2018년 후지록에는 노선택과 소울소스, 혁오, 예지를 섭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