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owls | 더 보울스

September 27, 2019
KOREA

2015년 첫 EP [The Ballad Of Bowlin’ Bowls]을 발표하면서 데뷔한 밴드는 1960-70년대 록 음악을 자양분으로, 블루스를 기반으로 한 네오 사이키델릭 록을 선보이며 많은 음악관계자들에게 주목 받았다. 다양하며 너른 음악적 자양분으로 밴드만의 창작을 이뤄낸 이들은, 2017년 두 번째 EP [Well, Well? Well!]에서 시대에 거스르는 신선함을 만들어 내며 정규 1집의 기대감을 키우는 발판을 만들었다. 멤버 전원이 제대한 2019년 그들의 첫 정규 앨범 [If We Live Without Romance]를 발매하면서, 본인들이 바라던 웰 메이드 팝 앨범을 만들어 내는 데에 성공하였고, 대중과 평단의 호평과 기대 아래 활발한 활동을 하는 중이다.


South Korean rock band The Bowls was formed when the members were still in middle school. They studied and gained inspiration from the legends of rock which they proceeded to express through their attractive music. Since the release of their 2015 debut EP [The Ballad of Bowlin’ Bowls], the band members have gone through military service and studied abroad, but have nevertheless continued to consistently release new music and become a more solid team. The Bowls’ has experimented with various sounds such as psychedelic rock; hard rock; progressive rock; heartland rock; AOR and funk and has acquired a repertoire of 17 songs. The band has recently released their first studio album [If We Live Without Romance] (2019).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