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NNE CHOI | 최고은

September 29, 2019
KOREA

2010년 EP [36.5℃]로 데뷔한 싱어송라이터 최고은. 한국 뮤지션 최초로 글라스톤베리에 초청되어 공연했다. 어쿠스틱 사운드를 기반으로 솔로에서 밴드사운드를 아우르며 다양한 색의 음악을 선보인다.


Singer-songwriter GONNE CHOI, who debuted in 2010 with EP [36.5℃] was the first Korean musician to be invited to perform at Glastonbury. She creates a variety of musical colors based on an acoustic sound.

Share: